메뉴보기
  • 보도자료

    • 글쓴이 관리자
    • 작성일 2023-12-04 12:28:10
    • 조회수 64


    50년 전 사라예보의 전설을 쓴 이에리사 대표는 요즘도 꾸준한 걷기로 건강을 유지하고 있다. 이헌재 기자 uni@donga.com


    1973년 4월 10일 유고슬라비아 사라예보에서는 한국 스포츠사에 길이 남을 역사적인 일이 일어났다. 제32회 세계탁구선수권대회에서 한국 여자 대표팀이 세계 최강 중공(현 중국), 직전 대회 우승팀 일본 등을 모두 꺾고 우승한 것이다. 19세 여고생 이에리사(69·이에리사휴먼스포츠 대표)는 단체전 단식에서 19전 전승을 거두며 한국 구기 종목 사상 첫 단체전 금메달을 이끌었다.


    사라예보의 전설이 탄생한 지 올해로 50년이 됐다. 국내외에서 각종 기념대회가 열리는 가운데 이 대표는 9월 강원 평창에서 개최된 아시아탁구선수권 대회 기간에 중고교생 탁구 후배들을 위해 장학금 1억 원을 기부했다. 그는 “만약 사라예보가 없었다면, 그리고 탁구가 없었다면 지금의 나도 없었을 것”이라며 “사라예보 50주년을 맞아 어떻게 감사의 마음을 표현할까 하다가 중고등 연맹에 기부하는 게 좋겠다고 생각했다. 나도 중학교 3학년 때 국가대표가 된 후 세계적인 선수가 됐다”고 했다.


    사라예보 이후 그는 여성 스포츠인으로 ‘최초’의 기록을 계속 썼다. 1988년 서울 올림픽 때 한국 탁구 역사상 첫 여성 감독으로 양영자-현정화 조의 여자 복식 금메달을 이끌었다. 2004년 아테네 올림픽 때는 김경아의 여자 단식 동메달을 도왔다. 2002년 용인대 사회체육과 교수를 거쳐 2005년에는 여성 최초로 태릉선수촌장이 됐다. 2012년에는 경기인 출신으로 처음 국회의원(비례)이 됐다. 그는 “태릉선수촌장을 할 때 장미란(역도), 박태환(수영), 김연아(피겨) 등 세계적인 선수들과 함께했다. 난 정말 정말 복이 많은 사람”이라고 했다.


    국회의원직을 마친 뒤 그는 2017년 이에리사휴먼스포츠를 설립해 체육인들의 복지와 유소년 선수 지원에 앞장서고 있다. 향후 한국 스포츠의 주인공이 될 유소년 선수들을 위한 탁구대회를 열고, 형편이 어려운 유망주에게는 ‘꿈나무 장학금’을 지급한다. 체육계의 숨은 공로자를 찾아 ‘휴먼 어워드’ 상도 준다.



    [기사 전체보기 아래클릭]

    https://www.donga.com/news/Health/article/all/20231203/122457007/1

    목록





    이전글 [언론보도_뉴스1] 이배용 국교위원장, 학교 체육활동 참관…전인교육 의견 수렴
    다음글 [언론보도_스포츠조선] '사라예보金 50주년 영웅'이에리사 전의원,국가브랜드 대상 공...